AN DA EUN
스치지 못한 풍경 @ H.아트브릿지itney, 72.7x72.7cm, Oil on canvas, 2022
스치지 못한 풍경 @ H.아트브릿지itney, 72.7x72.7cm, Oil on canvas, 2022

press to zoom
스치지 못한 풍경 @ H.아트브릿지itney, 72.7x72.7cm, Oil on canvas, 2022
스치지 못한 풍경 @ H.아트브릿지itney, 72.7x72.7cm, Oil on canvas, 2022

press to zoom
1/1

[AN DA EUN Solo Exhibition_스치지 못한 풍경; Not-gazed landscape  @ H.art bridge]

FEBRUARY. 24 ~ March. 2. 2022

@ H.art bridge

작가노트  

스치지 못한 풍경   by 안다은

남겨진 기억은 어느 지점에서 일련의 장면들로 짙게 떠오른다. 그 기억의 작은 조각 몇 개가 내 마음을 제법 강하게 부여잡기도 한다.

지난 한 해의 시작은 가벼우면서도 희망적이었다. 어딘가에 쫓기지 않는 감정으로 그림을 그려야겠다고 다짐했다. 괜찮은 무기나 날카로운 발톱 하나 없이 이곳을 부유하는 나는 그럴싸한 목표나 목적도 애당초 욕심내지 않았다. 이 텅빈 마음가짐과 무거운 태도의 느긋함이 날 그저 그림 그리는 사람 딱 그 정도로 머물게 할지 모른다.

이번 개인전은 2010년부터 약 십 년간 미국, 유럽 등의 여행에서 바라본 장면들로 채워진다. 늘 기대보단 걱정으로 떠났기에 실망감도 없었고 오히려 몰랐던 나의 다른 면을 발견하거나 답이라고 여겼던 생각을 변화시키기도 했다. 겨울이 스산하고 무섭게만 느껴졌던 나는 겨울이 좋아졌고, 계절과 날씨는 비에 젖어 짙어지고 눈에 흩날려 옅어진 풍경으로 잠복해 있던 기분 좋은 감각을 꺼내주었다. 그 감각의 영역은 확장되어 내 일상적 경험 속에서 미처 이르지 못했던 곳까지 닿기도 했다. 

저장된 사진의 기록과 내 마음속 기억 사이에는 언제나 공백이 존재한다. 종이에 그렸던 장면을 지난 1년 동안 캔버스에 옮기며 그 공백을 좀 더 가득 채울 수 있었다. 그 장면은 내 발걸음과 눈길이 스쳐 지나지 못하고 남겨져 버린 순간에 불과하다. 붙잡고 싶은 것들은 특별한 것이 아니었다. 

“If you could say it in words, there’d be no reason to paint” -Edward Hopper-

Artist Statement​

The landscape not available to be passed on   by AN DA EUN 

At a certain point memories surface densely as a series of scenes. Some pieces of these memories sometimes strongly capture my attention.
 
The start of last year was light and hopeful. I decided to make art without my mind being chased away by something. As I have floated about without any fine point or strong foothold, I was not greedy for a plausible goal or some purpose right away. My relaxed mind from this empty and weightless attitude may leave me as simply a person who makes art.
 
This solo exhibition is composed of scenes that I observed in the U.S. and Europe for ten years beginning in 2010. As I am always left with worry rather than expectation, I had no disappointments, and rather found another side of me or I had a change in the thoughts that I believed to be an answer. I believed that the winter was bleak and scary but I came to like it as I started to feel positive feelings about the weather darkened by the rain and cloudy from the snow. This collection of senses extended to places in everyday life where they had never reached.
 
There is always a gap between the record of saved photos and the memories held in my mind. As I reworked the drawings on paper to canvas last year I could fill this gap more completely. These scenes were just former moments because my footsteps and eyes could not pass by them. What I wanted to catch was not something special.

“If you could say it in words, there’d be no reason to paint” -Edward Hopp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