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민 작가 개인전 _ Witness : To see the object of daily life]​

JULY. 23 ~ JULY. 29. 2020

@ H.art bridge

작업노트 

시선이 머문 곳에서 관찰된 것을 패턴으로 인식한다. 건물 외벽이나 대중교통을 이용하며 발견되는 어떤 것, 혹은 디저트를 먹다 흘린 부스러기 등 일상에서 마주하는 모든 것에서 나의 작업이 시작된다. 

 

인식된 패턴은 찰나이다. 매우 입체적인 시간, 바로 그때다. 나는 이를 평면이나 입체인 혹은 입체이자 평면인 모습인 얇은 조각(혹은 납작한 조각_ Flat Sculpture)으로 표현하며 옻칠이라는 매체를 통해 전달한다. 시시각각 달라지는 환경(온도, 습도 등)과 끊임없이 상호작용하는 물리적 성질을 가진 옻칠은 순간적으로 인식한 패턴을 표현할 수 있는 완벽한 수단이다. 붓질을 하는 그 찰나는 인식된 패턴을 기록하기 위함이며 그 행위 자체를 기록이라 한다. 

 

옻칠을 대하는 내가 날것이 될 때 비로소 그 순간을 온전히 담을 수 있다. 특히, 옻칠이 완전히 건조되고 나서야 보이는 강력한 질감은 시간이 지날수록 일상 속에서 발견했던 그 순간을 기억하게 한다.

Artist Statement​

I recognize an object as a pattern that was observed at the place where my gaze stays. My work begins with everything that I encounter in my daily life, such as something that is found on the external wall of a building, public transport, or crumbs spilled from eating dessert. 

 

The recognized pattern is a fleeting moment. The time of stereoscopic is right at that moment. I express my work as a flat or three-dimensional figures, Flat Sculpture, and I convey it through a medium called ottchil. Natural lacquer, which has physical properties that constantly interact with the environment (temperature, humidity, etc.) which changes from time to time and it is the perfect method to express the patterns that are instantly recognized.

The moment of brushing is to record the recognized pattern, and the action itself is called recording.

 

When I'm raw with lacquer, I can entirely capture the moment. In particular, the powerful texture that can only be seen after the lacquer has dried completely to remind me of the moment that I discovered in my daily life.

COPYRIGHT  © H.ART BRIDG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