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메꽃 아리랑

 

아무리 기다려도

생기지 않을 것 같던

그렇게 그 자리에

어느 날

작은 구멍이 났다

한 개

두 개

세 개

세개 세게 더세게

터지지 않을 것 같았던

그 마음이

구멍꽃이 되어

나에게로 피었다

2018. 12.

COPYRIGHT  © H.ART BRIDG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