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ber Park 작가 개인전_공주는 괴로워 美人薄命]

NOVEMBER. 26 ~ DECEMBER. 2. 2020

@ H.art bridge

작가노트 

 

꿈‘온 주위가 해야 할 생각과 말들로 가득차 있었다. 하지만 그런 때에는 오직 작은 것들만이 입 밖에 내어진다.’ 큰 것들은 말해지지 않고 마음 속에 그대로 머물러있다.’  아룬다티 로이 - ‘작은것들의 신' 중

스물 일곱을 보내고 있는 어른으로서, 나를 써내려가는 예술가로서, 부모의 딸로서, 누군가의 헤이터로서, 작가로서 할 말도 많고 해야 할 것도 많은 엠버팍은 감정소비에 힘들었던 그녀를 잠시 놔주려 한다.  2년만에 한국에서 하는 이번 개인전의 테마는 20대 후반의 여성으로서 살아가면서 겪은 그녀의 솔직한 내면, 외면의 이야기들을 서사적으로 풀어내었다.  너무 많은 긴장에 큰것들을 보여주고 싶었던 20대 중반의 그녀는 이제는 그림에도, 인생에도 힘을 빼고 그녀의 얘기를 유머러스하고 키치하게 하지만 진솔하게 얘기하려한다. ‘몰랐던 것을 알아가는 것’이 그녀의 작품을 이루는 주된 태도는 물론이거니와 관객들에게 또한 인생의 중요한 메시지 라고 여겨온 엠버팍의 그림들은 관객들도 공감할만한 이야기들을 담고있다. 이번 전시에서도 과거부터 현재까지의 경험들을 토대로 문학적 비유와 신화, 성경 등의 이야기를 그녀의 삶과 버무려 자아실현적인 작품들을 다양한 스타일로 선보일 예정이다.

 

Artist Statement

In my paintings and drawings, I explore my genuine narratives & attitude towards them  using diverse materials & methods by combining drawings and paintings together. I generally worked with the theme which conveyed my emotions, sentiments and feelings that I’ve experienced and engaged them to abstract expression -- paintings. However recently, I try to address my frank stories as I’m spending my 26th years as a woman who is affected by both western & eastern culture using suggestive & evocative subject matters with much richer, spontaneous, live un-self-conscious qualities. 
Alluding to 1920’s abstract expressionists such as De Kooning, Twombly, I assert that all of my approaches to painting, I reinterpret and reconfigure their styles for my new guidances. Their use of neutral, primary colors , figurative subjects , spontaneous mark makings inspired me to integrate my good graces with my particular interests in the world.
From large oil paintings to small ink drawings, I take irrational realities and lots of characters from mythology or literature capturing & reinterpreting them in my work articulating humanity and  intimacy to viewers. 
For my 4th solo exhibition, immersive experience and internal, external conflicts will make my recent works richer and more resonant. The show will offer a complex view and my new styles of paintings than before that can be delivered in a variety of ways to viewers. Come and enjoy the girl’s stories who have various identities and personae of her own self, arrayed around her, that she dreams of, aspects of herself in different moods.

 

COPYRIGHT  © H.ART BRIDG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