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태양 aka 체홍 다 레전드  작가 개인전 _ 지킬 앤 하이드]​

NOVEMBER. 5 ~ NOVEMBER. 11. 2020

@ H.art bridge

작업노트 

몇만년동안 진화를 거듭해온 대지의 움직임 속에서

단 하나의 고통만은 아물줄 모르고 그 자리 그대로 자리한다.

 

뒤엉킴이 반복되는 삶의 조각의 끝에서 우주의 벽에 튕겨져 나오는 고통의 굉음은

작은 갈대조차 흔들리게 하지 못한다.

 

그대에게만 들리는 이 지독한 이 굉음은

변화를 거듭하는 대지안에 스며들어 메아리를 반복한다.

 

오랫동안 수없이 반복되어 온 고통의 굉음은

여전히 그대안에서 메아리를 유지한다

Artist Statement

In the movement of the earth that has evolved for tens of thousands of years,

Only one pain does not heal and be located on it.

 

At the end of life’s repeatedly tangled piece,

The roars of pain that which bounce on the wall of the universe can not even shake even a small reed.

 

This awful roar that only you can hear,

sink into the varying land and keep makes echoes.

 

The roar of pain that has been repeated for many years.

Still, keep echoes inside you.

COPYRIGHT  © H.ART BRIDGE ALL RIGHTS RESERVED

Chin up, 33.4 x 24.2cm, 캔버스에 아크릴과 오일 펜 채색,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