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PEARL
EXHIBITION

진주는 오늘도 기념일 @ H.아트브릿지

진주는 오늘도 기념일 @ H.아트브릿지

진주는 오늘도 기념일 @ H.아트브릿지

진주는 오늘도 기념일 @ H.아트브릿지

1/8

[김진주 개인전_진주는 오늘도 기념일]

MARCH. 11 ~ MARCH. 17. 2021

@ H.art bridge

작가노트

진주는 오늘도 기념일 

365일 중에 하루는 내가 태어난 날. 생일이 12월 17일이다. 나머지 364일은 안생일. 내가 어릴 때 눈이 내리는 날에는 오늘 내생일! 이라고 우겼다. 그러면 특별히 기분도 좋았다. 내 생일은 대체로 즐거운 분위기는 아니었다. 겨울방학식 다음날이거나, 성적표가 나오는 날이거나, 합격자 발표가 나는 날이었다. 게다가 17일에 이미 생일상을 받고 케잌에 초를 불었기 때문에 크리스마스는 없었다. 20대 내내 이남자 저남자 만났지만 생일 즈음에는 반드시 헤어졌다. 그래서 친구들과 어김없이 술을 마셨고 길에다 토하거나 오줌을 누었다. 
20대 초반에 우울증 상담을 1년 정도 받았었다. 매사에 부정적이고 화만 나는 나를 감당하기 힘들었다. 그때 상담을 서서히 끊으면서 했던게 ‘감사합니다’ 일기다. 효과가 좋아서 주변에 나처럼 마음에 병이 든 사람들에게 추천도 했다. 하루에 세 개씩 무조건 감사한 일을 적는 것이다. 

예를들어 
1. 생리통 없이 생리가 끝나서 감사합니다. 
2. 라면이 꼬들하게 잘 익어서 감사합니다 
3. 엄마랑 아빠가 다투지 않고 하루가 지나서 감사합니다.
자신의 매일이 불만족스러울 때 꼭 한번 해보시길. 가끔은 아침에 빨래를 개다가 수건이 예쁘게 잘 접혀도 오전 내내 뿌듯하다. 

내가 특별한 사람이라고 믿고 지금까지 살고 있다. 그것이 좋거나 나쁘거나 상관없이. 특별하다고 믿으면 자신감이 솟아오른다. 특별한 내가 사는 매일은 역시 특별할 수밖에 없다. 보통 누구도 나처럼 특별히 감정기복이 심해서 울다가 웃다가 할 수도, 특별히 부부싸움도 많이 하고, 특별히 술을 많이 먹고, 특별히 먹는 것에 진지할 수 없다. 그리고 따져보면 친구와 약속, 공휴일, 가족의 생일, 기념일 등은 사실 우리가 사는 매일 중에 몇일 되지 않는다. 그러니까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매일이 기념일이 될 수 있다. 매사에 특별함을 부여하면 사는게 한뼘 더 즐거워진다. 하루하루 재밌어 짜릿해.
 


Artist Statement

Jinju’s Everyday’s a Celebration

Only one of 365 days is my birthday which is on December 17th. The rest 364 days are ‘not-my-birthday’ days. When I was a kid, I used to think that every snow day is my birthday which made me much happier. Most of my real birthdays weren’t that perfect. It was either a day after the winter break, a day when I got my report card, or a day admission was announced. Also, because I was born few days before Christmas, I didn’t get to enjoy this happy holiday like others. I lit up candles on a cake around Christmas and it was like a 2-for-1 deal.
In my 20s I dated a few guys, but my breakup was always around my birthday. So here is how I faced my birthday after a breakup: I went out drinking with my friends, got totally wasted, threw up and even urinated in the street. 

In my early 20s, I had few sessions with a psychiatrist for about a year because of my depression. I was a very negative person who had trouble controlling my own anger. As I gradually ended my session with my doctor, I started writing gratitude journal. I recommended this to anyone around me going through a mental breakdown. So here is what I do. Every day in my gratitude journal I write down three things I am grateful for. 


For example, I would write down 
1. I am grateful that my period ended without any pain.
2. I am grateful that ramen noodles were cooked just right. 
3. I am grateful that I didn’t hear my parents argue today. 

Try this if you are not so satisfied with your life. You will find yourself feeling much happier entire day because of very trivial things such as perfectly folded towels. 

I still believe that I am a special person. Being special might be a good thing or a bad thing but it doesn’t really matter. I become very self-confident when I believe that I am a special person, and such positive mind makes my days so special. There is no one who is emotionally unstable, goes through this many marriage fights, drink this much and be this serious about eating, like me. And all of these make me a special person. And when you think about anniversaries or days of celebration, they don’t really take up that much part of one’s life. What I am trying to say is that every day is special even if it’s not full of some events or special occasions. Every day of life is a special occasion, even yesterday, today and tomorrow. My every day is full of excitement and I love it.